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순창군, '발효미생물산업 기업과 상생' 간담회
작성일 2018.03.27 조회수 777
파일첨부

순창군, '발효미생물산업 기업과 상생' 간담회

 

산업화 체계적 시스템 위해 산업체 의견 청취

 

22일 전북 순창군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에서 황숙주 순창군수와 발효관련 27개 기업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효종균산업 기업체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순창군 제공)2018.03.22./뉴스1 © News1 박효익 기자


전북 순창군은 22일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에서 황숙주 순창군수와 발효관련 27개 기업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 

2020년까지 3년간 80억을 투입하는 ‘전통발효미생물산업화 지원시설’의 본격 추진에 앞서 관련 기업들과의 상생 도약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디딘 것이다.

군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발효미생물산업육성 사업 중 하나인 ‘전통 발효미생물 산업화 지원시설’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전국 주요 발효산업 기업체에 종사하는 관계자들의 생생한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이날 간담회를 마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기업체 관계자는 “연구개발 사업을 통해 대학을 포함한 많은 연구기관에서 다양한 미생물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데도 기업체의 현실은 공급 받은 미생물을 자체 연구소나 미생물 생산설비를 구축할 여력이 없어 활용하기가 어려웠었다”고 토로했다.

또 “순창군의 발효미생물 산업화 지원시설로부터 기업 맞춤형 미생물 제품을 제공받을 수 있다면 기업체에서 제품 생산 효율과 제품의 품질 향상으로 매출이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군과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은 현재 전통발효식품으로부터 토종발효미생물을 발굴하는 대형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전통발효 미생물 4만여 균주를 확보하고 있다. 국책사업들이 완료되는 2021년까지 장류산업 특구 내에서 미생물 발굴부터 산업화까지 이뤄지는 원스톱 시스템을 완성한다는 게 군의 방침이다.


황숙주 군수는 “발효 식품 기업에서 쓰이고 있는 많은 미생물이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국내 토종미생물 산업화가 필요한 실정인 만큼 미생물 발굴부터 산업화까지 연계되는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효익 기자 / 뉴스1


원문 기사보기 >> http://news1.kr/articles/?3268494

이전글 장흥군 발효차 청태전으로 음식문화 개선
다음글 [발효 음식 이야기] 신화·성서에 단골손님… 식수난도 해결한 酒님
      
a